penrose's blog : 이런 저런 얘기들...


책의 홍수 시대

혹시 우리가 책의 홍수 시대를 맞이하여 안타까워해야 한다면, 그것은 우리의 지능과 감수성을 발달시키는 최선의 방법은 단순히 더 많은 책을 읽는 것보다는 오히려 몇 권의 책을 여러 번 숙독하는 것임을 느끼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는 아직 읽지 못한 책들에 대해서 죄의식을 느끼지만, 실제로는 우리가 아우구스티누스나 단테보다도 이미 더 많은 책을 읽었음을 그만 간과하고 있다. 즉 우리는 책을 얼마나 많이 소비하느냐가 아니라, 오히려 책을 어떤 태도로 받아들이느냐가 문제의 핵심이라는 것을 너무 무시하고 있다.

[무신론자를 위한 종교, 알랭 드 보통]

무신론자를위한종교
카테고리 시/에세이 > 나라별 에세이
지은이 알랭 드 보통 (청미래, 2011년)
상세보기
 

'남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의 홍수 시대  (0) 2011.11.01
아름다움의 소유에 대하여  (0) 2011.09.13
나는 누구인가?  (0) 2011.07.17
마지막 기회라니  (0) 2011.06.26
인생  (0) 2010.12.30
다섯 살 젊어지는 방법  (0) 2010.12.28

Leave a comment

아름다움의 소유에 대하여

두 사람이 산책을 나간다고 해보자. 한 사람은 스케치를 잘하는 사람이고, 또 한 사람은 그런 데는 취미가 없는 사람이다. 그들은 녹색 길을 따라 걸어간다. 이 두 사람이 지각하는 경치에는 큰 차이가 있다. 한 사람은 길과 나무를 볼 것이다. 그는 나무가 녹색임을 지각하지만, 그것에 대해 아무 생각도 하지 않을 것이다. 그는 태양이 빛나는 것을 보고, 기분이 좋다는 것을 느낀다. 하지만 그것이 전부다! 반면 스케치를 하는 사람은 무엇을 볼까? 그의 눈은 아름다움의 원인을 찾고, 예쁜 것의 가장 세밀한 부분까지 꿰뚫어 보는 데 익숙하다. 그는 고개를 들어 햇빛이 소나기처럼 잘게 나뉘어 머리 위에서 은은한 빛을 발하는 잎들 사이로 흩어지고, 마침내 공기가 에메랄드 빛으로 가득 차는 모습을 관찰한다. 그는 여기저기에서 가지들이 잎들의 베일을 헤치고 나오는 모습을 볼 것이다. 보석처럼 빛나는 에메랄드색 이끼와 하얀색과 파란색, 자주색과 빨간색으로 얼룩덜룩한 환상적인 지의류가 부드럽게 하나로 섞여 아름다운 옷 한 벌을 이루는 것을 볼 것이다. 이어 동굴처럼 속이 빈 줄기와 뱀처럼 똬리를 틀고 가파른 둑을 움켜쥐고 있는 뒤틀린 뿌리들이 나타난다. 잔디가 덮인 비탈에는 수많은 색깔의 꽃들이 산감 세공처럼 새겨져 있다. 볼 만한 가치가 있지 않은가? 그럼에도 스케치를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녹색 길을 통과하여 집에 왔을 때 할 말도 없고 생각할 것도 없다. 그저 이러저러한 길을 따라 걸아갔다 왔을 뿐이다.

[존 러스킨]

'남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의 홍수 시대  (0) 2011.11.01
아름다움의 소유에 대하여  (0) 2011.09.13
나는 누구인가?  (0) 2011.07.17
마지막 기회라니  (0) 2011.06.26
인생  (0) 2010.12.30
다섯 살 젊어지는 방법  (0) 2010.12.28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2 : 3 : 4 : 5 : ··· : 106 : Next »


티스토리 툴바